본문 바로가기

Participants

안희연 시인, 한국
1986년 경기도 성남에서 태어났다. 2012년 창비신인시인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세계의 소멸과 존재의 몰락이 진행되는 가장 어두운 세계를 하루하루 살아내야 하는 자의 통증에 대해 쓴다. 주요한 작품으로는 시집 『너의 슬픔이 끼어들 때』, 『밤이라고 부르는 것들 속에는』, 『여름 언덕에서 배운 것』이 있다. 2016년 제34회 신동엽문학상을 수상했으며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서사창작과에 재직 중이다.
관람신청 할 수 있는 리스트를 제공해주는 표
작가들의 수다시의 온도10월 16일 17:00사전 예약
소설/시 듣는 시간시 듣는 시간 210월 3일 14:00사전 예약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PARTNERS

  • 서울문화재단
  • 서울디자인재단
  • 인천공항
  • 문화체육관광부
  • Global Association of Literary Festivals
  • Word Alliance
  • 더블린 국제문학축제
  • 베를린 국제문학축제
  • EBS
  • TBS
  • YES24
  • 주한 프랑스문화원
  •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 문학주간
  • 문학동네
  • 창비
  • 민음사
  • 은행나무
  • 현대문학
  • 자음과 모음
  • 다산북스
  • 쌤앤파커스
  • 한길사
  • 걷는사람
  • 도서출판 잔
  • 문학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