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articipants

유용주 시인, 한국
1959년 전라북도 장수에서 태어났다. 1991년 《창작과 비평》 가을호로 등단했다. 문학적 진정성과 빼어난 서정성을 겸비해 노동 문학의 새로운 전형을 제시한 시인이다. 시집 『가장 가벼운 짐』, 『크나큰 침묵』, 『은근살짝』, 『서울은 왜 이렇게 추운 겨』, 『어머이도 저렇게 울었을 것이다』, 시선집 『낙엽』, 산문집 『그러나 나는 살아가리라』, 『쏘주 한잔 합시다』, 『아름다운 얼굴들』, 『그 숲길에 관한 짧은 기억』, 『여기까지 오느라 고생 많았다』, 장편 소설 『마린을 찾아서』, 『어느 잡범에 대한 수사보고』를 출간했다. 신동엽 문학상, 거창 평화인권문학상을 수상했다.
관람신청 할 수 있는 리스트를 제공해주는 표
소설, 시 듣는 시간 시 듣는 시간 Ⅰ 10. 26.(월) 14:00 보러가기
작가, 마주보다 문학이 선 자리 11. 4.(수) 19:00 보러가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PARTNERS

  • 서울문화재단
  • 서울디자인재단
  • 문화체육관광부
  • Global Association of Literary Festivals
  • Word Alliance
  • EBS
  • TBS
  • YES24
  • GOETHE INSTITUT
  • 주한 이탈리아 문화원
  • 주한 프랑스문화원
  • 한국문화원
  •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 문학동네
  • 문학동네
  • 열린책들
  • 창비
  • CUON
  • MATIN CALME
  • 스페인 말라가 대학교
  • 서강대학교
  • 채드윅 국제학교
  • 대일 외국어 고등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