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gram

작가, 마주보다

문학이 선 자리
11. 4.(수) 19:00
지나간 폭력과 상처는 사라질 수 있는 걸까요? 보이지 않는 진실과 희망은 과연 우리에게 올 수 있는 걸까요? 나치 전범의 비밀스런 삶에 관한 소설로 르노도 상을 수상한 프랑스 소설가 올리비에 게즈와 모욕으로 얼룩지는 삶의 자리를 온 몸으로 헤치며 나아가는 시인 유용주가 만나 문학의 책임과 입장에 관해 이야기합니다.

VIDEO

* 설정에서 한/영 자막 이용이 가능합니다.

AUDIO

PARTNERS

  • 서울문화재단
  • 서울디자인재단
  • 문화체육관광부
  • Global Association of Literary Festivals
  • Word Alliance
  • EBS
  • TBS
  • YES24
  • GOETHE INSTITUT
  • 주한 이탈리아 문화원
  • 주한 프랑스문화원
  • 한국문화원
  •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 문학동네
  • 문학동네
  • 열린책들
  • 창비
  • CUON
  • MATIN CALME
  • 스페인 말라가 대학교
  • 서강대학교
  • 채드윅 국제학교
  • 대일 외국어 고등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