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gram

작가들의 수다

낮은 포복으로 전진하라
11. 3.(화) 14:00
역사의 상흔을 안고 사는 삶을 놀랍도록 우아한 이야기로 풀어내는 소설가 킴 투이, 세계 속 개인의 존재를 주의 깊게 관찰해 섬세하게 이야기에 담는 소설가 백수린, 모든 시가 자전적일 수밖에 없음을 고백하며 고독의 이미지를 작품에 투영하는 시인 강성은의 대화. 경계에 있는 존재로서의, 이야기되지 않았던 존재로서의 여성의 삶을 과거와 현재, 미래의 관점에서 이야기합니다.

VIDEO

* 설정에서 한/영 자막 이용이 가능합니다.

AUDIO

PARTNERS

  • 서울문화재단
  • 서울디자인재단
  • 문화체육관광부
  • Global Association of Literary Festivals
  • Word Alliance
  • EBS
  • TBS
  • YES24
  • GOETHE INSTITUT
  • 주한 이탈리아 문화원
  • 주한 프랑스문화원
  • 한국문화원
  •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 문학동네
  • 문학동네
  • 열린책들
  • 창비
  • CUON
  • MATIN CALME
  • 스페인 말라가 대학교
  • 서강대학교
  • 채드윅 국제학교
  • 대일 외국어 고등학교